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7:59

  • 박스기사 > 시가 머무는 자리

사람을 한다

기사입력 2022-06-30 11:1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사람을 한다

                                  김재언

 

목백일홍을 옮겨 심었다

사람하느라 앓는 몇날며칠

흐려진 꽃물로 버티고 있다

옹이 박힌 허리로

떠나보냈을 봄, 여름

다시 여름

고쳐 앉아도

뽑혀온 늘그막은 자꾸 틀어진다

 

땅심으로 견디는 잔뿌리는

노구가 디뎌온 안짱다리

병상으로 옮긴 종아리에 심줄이 불거져 있다

 

사람을 한다는 건

들숨을 순하게 내뱉는 일

숨질 몰아쉬는 나무는

한 줄 나이테를 늘일 수 있을까

 

배롱가지에게 텃새가 일러주고 있다

자죽자죽 모둠발 내디디면

짓무른 수피에 새살 돋을 거라고

 

·본명: 김점복

·밀양신문 주부기자

·재능시낭송회 회원

·밀양문인협회 회장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