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7:59

  • 박스기사 > 시가 머무는 자리

묵은 일기장

기사입력 2022-05-12 11:2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묵은 일기장

 

                          서종배

 

오래된

연필의 기억이

밤하늘 은하수처럼 떨어진다

 

무수한 활자로

몽당연필이 그렸던 소리소리들

 

먼지 속에

파묻힌 이야기들이

변성기의 음성처럼 들썩이고

밀물보다 먼저 흘러든

묵은 그리움은

전염병처럼 번지고 있나니

 

밤새

산을 이룬 모래성을

파도가 쓸어버린

백사장에 서 있는 너는

 

·2019년 시 등단(뉴에이지)

·경남 문예대학 수료

·디딤돌 문학회 회원

·밀양문협 회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