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7:59

  • 박스기사 > 밀양비경

밀양의 인물 박의(朴義)

기사입력 2011-06-21 15:24 수정 2022-04-07 11: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박의는 고려 25대 충열왕(1274∼1308)때 사람으로 왕의 총애를 받은 장군이다.

그는 매와 개로 사냥을 잘하였고 사냥솜씨가 뛰어나서 사냥을 즐겨하던 충열왕의 눈에 들어 총애를 받은 인물이다.

하루는 원(元)나라에서 온 사신과 함께 매 사냥을 나갔다가 새매 한 마리를 잡았는데 그 새매 꼬리 깃이 보통 새매 12개인 것에 비해 14였다. 이 새매를 본 원나라 사신은 말하기를<이새를 황제에게 바치면 필시 후한 상을 받을 것이다>하였다.

그러자 박의는 기뻐하며 자기를 데리고 원나라에 가 줄 것을 부탁했는데 그 사신은 쾌히 승낙하고 귀국 시 데리고 갔었다. 이로 인해 박의는 생각지도 못한 출세 길을 달렸던 것으로 그의 매사냥 솜씨는 원나라 황제도 격찬을 할 만큼 뛰어났었다.

매사냥이란 매를 가지고 나는 다른 새를 잡는 사냥을 말하는 것으로 이 매사냥이 몽고인에게는 생활화 하다시피 했던 당시였고 하여 황제도 즐겨 매사냥을 나가고 한 원나라였던 것이다.

고려의 충열왕은 매사냥을 즐겨하였다. 세자때 원나라에 가서 숙위(인질노릇과 같은 생활로 명목상 황궁에서 경호직에 있는 것)를 하면서 그들로부터 배웠던 것이다.

박의가 고향 밀양을 위해서 좋은 일을 한 적이 있었다. 그것은 밀양사람 조천(趙阡)이 고을 원을 죽이고 삼별초(三別招)의 무리들에게 가담한 사건이 있은 후 밀양이 군(郡)의 행정단위에서 격하되어 계림(경주)군에 귀속되는 귀화부곡(歸化部曲 : 천민지역의 한 명칭)의 고을로 되었을 때 조정 신하들에게 뇌물을 먹여 가면서 다시 옛 군의 고을로 복귀시키려 한 일이었다.

그는 그런 노력을 할 때 이런 말을 하였다. 「우리 밀성(당시 지명)은 큰 고을이며 나라에 바치는 곡물도 많다. 그런데 부곡으로 떨어뜨려 놓고 진무(鎭撫)하는 관원도 없으니 고을 사람들은 흩어질 우려가 큽니다」하고 예처럼 군수나 현감이 있어 가지고 고을을 다스리게 해 달라고 부탁을 특히 왕의 측근 신하들에게 당부하고 했던 것이다.

26대 충선왕이 세자로 있을 때 박의에게 한 말이 있었다. 「밀양 매와 개를 데리고 부왕(父王)을 사냥터로 끌고 다닌 늙은 개가 바로 박의다」하였다. 이 말에 박의는 무안해 하기도 한 것이다.

박의는 공주의 뜻을 거슬렸다하여 섬으로 한때 귀양간 일도 있었다. 그러나 그의 왕명으로 곧 풀려나고 계속 벼슬이 놓아져 재상급 벼슬인 좌복야 관직에도 오르고 충선왕 재위 시에는 밀양군(密陽君)이란 군호의 작위까지 받았다.

박의는 벼슬자리에 있으면서 모은 재산도 많아 부자였다. 그가 부자라는 소리를 들어도 인색하기가 그지없었다고 하였다.

김정현/사학가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