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7:59

  • 박스기사 > 시가 머무는 자리

발레리나

기사입력 2021-12-10 16: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발레리나

                            이승해

 

달빛 은은하게 연출하면

밤하늘 수놓는 은하수 아래 호숫가

잔잔히 비친 어떤 꿈 하나

 

물 위에 찰랑거리는

백조 한 마리 우아한 날갯짓 시작으로

아득한 생각 하나 잠겨있다

 

한때 화려한 비상을 꿈꾸며

끊임없이 도전을 멈추지 않았던

발레리나의 꿈

 

뜨거운 심장과 여릿한 마음이

긴 여정을 헤쳐오면서 지치다

사라져 버린

 

이제는 기억 속에나 있을

한 밤 호숫가에선 늘 떠오른

나의 발레리나.

 

·수원문인협회 회원

·문학과 비평회원

·남명문학회 회원

.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