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변모하는 밀양 관문 가곡동
 가곡동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최종 승인 본격착수
 [2019-09-26 오후 3:26:55]

밀양시는 지난 16일 경상남도로부터 가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추진을 위한 활성화계획을 최종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가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올해 4월 국토교통부 뉴딜사업에 공모 선정되었으며, 이번 활성화계획 최종 승인으로 2023년까지 5년간 마중물사업비 250억 원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시행하는 행복주택건립 등 공공기관 연계사업비 124억 원을 확보하여 총 37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가곡동 지역은 밀양역이 위치한 광역교통의 중심지로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나, 지속적인 인구감소와 경제·사회·문화적 쇠퇴양상이 가속화 되고 있다.

이번 사업으로 가곡동의 원도심 지역상권 활성화, 도심기능 및 정체성 강화, 도심 인프라 개선을 위한 다양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착수된다.

특히, 밀양시는 밀양역 광장에 플리마켓 등 이벤트공간을 마련하여 거점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정비하고, 방치된 창고를 리모델링하여 지역 예술가들의 작업공간과 주민들의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 밀양역 앞 폐 공장 부지를 활용해 건강증진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창업지원센터 및 실버워킹 테마존 등으로 계획된 상상어울림센터를 건립해 주민교류, 문화, 복지 등 생활SOC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공공기관 연계사업인 LH105세대 행복주택이 들어설 예정으로 주변상권 및 혁신거점과의 연계성을 높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밀양시 박일호 시장은 이번 활성화계획 최종 승인으로 가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부지매입 및 실시설계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가곡동 일원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밀양시 관문의 새로운 변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