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2.5 11:4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향우전망대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가치핸들
 기획
 社說
 기고
 인물
 역사의 향기
 미담 속으로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발언대
 독서 산책
 밀양아리랑글판전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밀양초등학교 총
밀양의 ‘칼춤사
밀양문화예술 대
뜸은 어떤 건강
신뢰와 열정 더
70세 사망법안
현직 국회의원
밀양 땅 거기
한국내셔널트러스
밀양얼음골사과
3분만 바라보면
에이트
뜸(灸)은 어떤
경상남도의회 이
총동창회 활성화
내가할 수 있는
아리랑시낭송회
밀양시의회, 도
해맑은 상상 밀
밀양문학회, 의
 
뉴스홈 >기사보기
먹잇감을 노리는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2019-10-24 오전 10:37:44]
 
 
 

매년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피해금액도 엄청나다. 경찰청에서 제공한 통계에 따르면 작년 피해액은 4,040억 원으로 2016년도 1,468억 원에 비해 3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한다.

보이스피싱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음에도 불구하고 피해가 이렇게 증가하는 이유는 보이스피싱 수법도 점점 진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피싱범죄는 고도의 심리적 공격을 활용하기 때문에 쉽게 벗어나기 힘들다.

또한, 과거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했던 보이스피싱은 최근 대상을 특정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 마치 맛있는 먹잇감을 노리는 맹수와 같이 특정 대상의 취약점을 노리는 방식이다.

최근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의 종류는 대출관련 피싱이다. 이들은 주로 신용이 좋지 않은 사람이나 높은 금리로 인해 대출을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노린다. 해킹을 통해 은행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신용정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더 속아 넘어가기 쉽다.

심지어 대출 받기 위해 은행을 다녀간 사실까지 파악하여 그것을 이용하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이들의 말에 의심을 품지 못한다. 이렇게 범행 대상을 먼저 물색한 후 피해자들에게 대출 관련 문자를 보낸다. 피해자들은 저렴한 금리와 높은 금액까지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를 보고 이들에게 전화를 걸고 그 순간 그들의 범행은 시작된다.

자신들은 은행 창구를 방문하지 않아도 전산으로 몇 분 안에 대출이 가능하다고 말하면서 해당 어플을 설치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피해자들에게 문자나 카톡으로 해당 어플주소를 보낸다. 이때, 피해자들이 의심을 품지 못하도록 다음과 같이 불안감을 유도하는 고도의 심리 전략을 사용한다.

사실 이런 말씀 드리기 그렇지만 지금 고객님 신용이나 계좌 이용 실적으로는 대출이 어려우세요”, “창구에서 진행하시면 저희가 과도한 액수를 빌려줬다고 금감원에 통보가 되거나 고객님도 대출받기 어려우실 수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대출을 받지 못할까봐 이들이 요구하는 어플을 깔게 되고 어플을 깔게 되는 순간 휴대전화에 저장된 모든 정보가 탈취되고 만약 스마트 뱅킹을 이용하는 경우 그 정보까지 탈취된다. 이들은 탈취한 피해자들의 정보를 이용하여 피해자 명의로 카드론을 이용하거나 피해자의 통장 잔고를 대포통장으로 모두 이체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수법을 이용하기 때문에 알고도 당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며, 피해자들은 두 번 울 수밖에 없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 금전과 관련된 일은 아무리 급하더라도 꼼꼼히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야 할 것이다.

오종민/밀양경찰서경위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밀양시청소년수련관, 우수 인증수련활동
겨울 꽃 월동준비 삼랑진역 급수탑
밀양시 제1호 기억보듬마을 선포식
밀양도서관, 노블레스 오블리주 독서산
아리랑포커스
밀양노인대학 제15기 320명 졸업장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정선거지원단
주차난 대책과 공영주차장 운영 개선과
점필재학술대회, 충절과 애민사상 선양
우리 돼지고기 안심하고 드세요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